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02월03일fri
 
최신뉴스
지역 경제 사회/문화/생활 사설 판례 고사성어와 시론 건강 대학 특집
뉴스홈 > 사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설〕 건설업체의 대 국민 사기극?
‘원가공개 확대· 후분양제 실시’가 속히 시행되어야 꼴불견인 국회
등록날짜 [ 2019년06월02일 00시20분 ]

 〔사설〕 건설업체의 대 국민 사기극? 

 
 

‘원가공개 확대· 후분양제 실시’가 속히 시행되어야 


꼴불견인 국회

 

 
지난 5월 2일 감사원은 ‘아파트 층간소음 저감제도 운영실태’를 공개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SH서울주택공사가 시공한 22개 공공아파트, ‘송파 헬리오시티’를 비롯한 6개 민간아파트 등 총 191가구를 대상으로 층간소음을 측정한 결과는 114가구가 최소 성능기준에 미달했고  또한 전체의 96%인 184가구는 사전 인정받은 성능등급보다 실측등급이 떨어졌다.
 
이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힐스테이트 북위례', '위례포레자이',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 등 북위례 지역에 분양된 3개 아파트 단지 분양가가 총 4117억 원 뻥튀기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분양가를 실제 원가를 기준으로 해야 하지만 주변 시세를 고려해 분양가를 책정했고, 그에 맞추어 건설사들이 분양홍보비, 모델하우스 운영비 등을 부풀려 분양가에 반영했다는 게 경실련의 설명이다.
 
그러면 최소 기준에도 못 미치는 형편없는 자재를 사용해 아낀 실제 공사비와의 차액과 간접비로 그 부풀려진 차액은 어디로 갔을까
 
그 같이 간접비 등을 허위로 부풀려 건설사들이 소비자들을 기망하여 부당이득을 챙긴 것이  사실이라면 대 국민 사기행각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 같은 기망행위가 비단 이번에 언급된 업체뿐만 아니라, 건설업계 전반에 관행으로 자리잡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중론이다. 그렇다면 건설사들이 소비자들을 속여 가며 챙긴 돈은 어디에 쓰였을까? 
 
먹을 거 안 먹고 입을 거 안 입으면서 간신히 마련한 내 집 마련이 사실은 업자들의 농간에 놀아 났다니. 국민들로서는 격분할 수 밖에 없다. 그러므로 어떤 자재가 쓰였는지 완성품을 직접 살펴보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는 후분양제와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원가를 검증할 수 있는 분양원가 공개제도의 전면 확대가 시급하다.
 
이처럼 건설업계에 만연한 적폐로 국민의 공분이 높아지면서 후분양제 의무화, 분양원가 전면 확대공개가 시급함에도 입법 권한이 있는 국회는 민생은 뒷전이고 ‘동물국회’라는 비난을 받으면서도 여당과 야당은 그 작태가 꼴불견이다. 
올려 0 내려 0
대한시사저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설] 표류하는 한국? (2019-06-07 15:38:33)
〔사설〕 궤변인가? (2019-05-26 20:44:16)
교통약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
미세먼지 줄이고, 난방비도 아껴...
호산대, 성인학습자 친화형 생애...
계명대 양궁부, 2022년 한국 양...
계명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7...
대구가톨릭대, 휴스타 경북혁신...
대구가톨릭대, K뷰티인협회와 협...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