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02월03일fri
 
최신뉴스
지역 경제 사회/문화/생활 사설 판례 고사성어와 시론 건강 대학 특집
뉴스홈 > 판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판례〕 ‘주먹폭행’ 보육교사 3100만원 배상
법원 ‘원고 일부 승소’ 판결 "원장도 연대 배상 책임 있어"
등록날짜 [ 2019년06월24일 22시28분 ]

 〔판례〕'주먹폭행' 보육교사 3100만원 배상

 

법원 ‘원고 일부 승소’ 판결 "원장도 연대 배상 책임 있어"

 
인천지법 민사27단독 오덕식 판사는 학대 피해아동 2명과 각각의 부모 등 6명이 인천 부평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25·여)씨와 원장 B(61·여)씨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밝혔다.
 
오 판사는 A씨와 B씨가 함께 피해아동 2명 등 원고 6명에게 총 3천100여만 원을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A씨는 2014년 5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인천시 부평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물병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 가방에 물을 흘렸다는 이유로 C(당시 3세)양의 머리를 주먹으로 때리고 소리를 지르는 등 원생 13명을 50여 차례 때리거나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A씨의 학대행위를 막지 못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A씨는 경찰에서 학대 이유로 “학습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학대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B씨는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C양 등 피해아동 2명과 부모는 형사처벌과 별도로 A씨와 B씨가 위자료 등 총 6천여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며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오 판사는 “원고 중 피해아동 2명은 트라우마를 겪는 아이들이 보이는 행동을 하거나 외상후 스트레스장애로 심한 애착이나 퇴행 행동을 한다”며 “심리치료와 장애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는 직접적인 불법행위자로 원고들이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고, B씨도 A씨의 사용자로서 연대해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대한시사저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판례〕 ‘살찌워 공익판정’ 받았다고 유죄냐? (2019-07-04 22:40:13)
〔판례〕 대법, '회사 기밀자료 집에 보관' 무죄 확정 (2019-06-18 21:40:45)
교통약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
미세먼지 줄이고, 난방비도 아껴...
호산대, 성인학습자 친화형 생애...
계명대 양궁부, 2022년 한국 양...
계명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7...
대구가톨릭대, 휴스타 경북혁신...
대구가톨릭대, K뷰티인협회와 협...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