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02월03일fri
 
최신뉴스
지역 경제 사회/문화/생활 사설 판례 고사성어와 시론 건강 대학 특집
뉴스홈 > 포토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도 날아 넘기 힘든 문경새재
등록날짜 [ 2021년05월11일 21시17분 ]




문경새재는 충청북도 괴산군 연풍면과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사이에 있는 고개이다. 백두댁간에 있는 1,017m 높이의 조령산을 넘는 것이 고비로 평가받고 있다. 새재는 조령을 우리 말로 표현한 것으로 나는 새도 넘어가기 힘든 고개라는 뜻에서 붙여졌다. 충청북도와 경상북도의 도계에 해당하기도 한다. 현재는 경상북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고 명승 제32호로 지정되어있다.

조선시대 동래(부산)에서 한양(서울)로 가는 길목으로 영남대로의 중추이기도 하다. 험하기는 했지만 직선거리와 가까웠다는 사실로 인해 영남의 선비들이 애용했다고 한다. 한편 야사가 있는데 죽령으로 가면 미끄러지고 추풍령으로 가면 추풍 낙엽처럼 떨어지지만 문경새재를 넘으면 새처럼 비상하리라 라는 미신이 전해진다.

후삼국시대 견훤과 왕건의 격전지 가운데 하나이고(929년 가은성 공방) 트래킹하기 좋은 3개 코스(주흘, 조곡, 조령관)이 있다.

현재 석탄업이 쇠퇴한 문경시의 자랑거리이자 관광산업으로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곳이다. 요즘도 전국각지에서 많이 찾아오고 있는데 이곳에는 드라마, 영화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올려 0 내려 0
대한시사저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연희 (사)밝은미래진로지원센터 이사장, 영남대에 발전기금 1천만원 기탁 (2021-08-05 19:47:54)
독일마을 전경 (2021-02-14 20:52:15)
교통약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
미세먼지 줄이고, 난방비도 아껴...
호산대, 성인학습자 친화형 생애...
계명대 양궁부, 2022년 한국 양...
계명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7...
대구가톨릭대, 휴스타 경북혁신...
대구가톨릭대, K뷰티인협회와 협...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